상단여백
HOME 컬처&라이프
'증인 100명이 있습니까'
미국의 전도자요 설교자인 해리 아이언사이드 박사가 한 무신론자로부터 공개토론 제안을 받았습니다. 박사가 “좋습니다. 그러면 당신은 무신론을 믿고 변화된 삶을 사는 증인을 두 사람 데리고 오시오. 대신 나는 100명을 데려오겠습니다. 그 증인들을 데려다 놓고 이야기를 합시다”라고 하자 무신론자인 그 사람이 가버렸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신학생 때 처음 이 일화를 읽고 무척 감동했습니다. “그래 이것이 복음의 능력이지.” 그러나 목회를 하면서 마음이 무거워졌습니다. ‘나는 복음으로 변화된 100명의 증인을 세울 수 있을까.’ 솔직히 자신이 없었습니다.

주일예배 후 한 집사님이 심각한 얼굴로 저를 찾아왔습니다. 남편이 ‘그동안은 집안 어른들의 요구에 따라 교회를 다녔지만, 40살이 넘은 이제는 교회에 다녀야 하는지 나 자신의 판단에 따라 결정하고 싶다’며 몇 달째 교회에 나오지 않고 있답니다. 그 남편의 고민은 ‘왜 내 주변에는 제대로 신앙생활 하는 이들이 하나도 없느냐’는 것입니다. 그동안 소위 교회에 다닌다는 주변 사람들에게서 받은 실망과 상처를 쭉 이야기하면서 ‘정말 신실한 신앙인이 있다면 한번 만나게 해달라’는데 남편에게 추천해줄 ‘신실한 성도’가 혹 없겠느냐고 조심스럽게 물어오셨습니다.

복음을 몰라서 전도가 필요하다면 가서 전도해 줄 사람은 많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처럼 삶이 온전한 ‘진짜 그리스도인’을 보고 싶다고 할 때는 누구를 보낼 수 있을까요. 복음의 본질은 거듭남입니다. 성경에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라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분명히 삶이 변화된 증인은 있게 마련입니다. 아니 많아야 합니다.

초대교회는 삶이 변화된 확실한 증거가 있어야 회심을 인정했는데, 지금 교회는 입으로만 신앙고백하면 회심했다고 인정하는 것을 알렌 크라이더는 ‘회심의 변질’이라 했습니다. 문제는 어떻게 삶이 변화된 그리스도인이 될 수 있겠는가 하는 것입니다. 복음이 부족한 것도 아니고 복음을 모르는 것도 아닌데 왜 삶이 변화되지 않는 걸까요.

일상에서 예수님과 동행하는 눈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예수님과 우리의 관계를 포도나무와 가지에 비유하셨습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요 15:5)

이 말씀대로 사는 것만이 해결책입니다. 그래서 저는 예수동행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예수님 안에 거하고 주님이 그 사람 안에 거할 때, 삶이 변할 수밖에 없습니다. 예수님을 잘 아는 정도에 머물지 말고 예수님과 온전히 하나 됐음을 믿고 주님과 친밀히 동행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예수동행일기는 그 방법의 하나입니다.

죽은 뒤 하늘에 가서 만나는 주님이 아니라 이미 자신 안에 거하시는 주님이라는 말씀 앞에서 교인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주님을 바라보는 눈이 뜨이는 것을 보았습니다. 우리 안에 일어나는 주님을 향한 조그만 방향 전환, 주님을 생각하는 시간이 조금 더 늘어난 것이 무슨 놀라운 일이겠습니까. 특별히 성경에 대해 많이 알게 된 것도, 특별한 지식을 얻은 것도, 특별한 체험을 한 것도, 특별한 은사를 얻은 것도 아닙니다. 그저 주님을 조금 더 생각한 것뿐인데 교인들의 삶에 일어나는 변화는 놀라웠습니다.

이중적인 삶을 살아서는 안 된다는 것을 깊이 느꼈습니다. 말할 수 없이 더러운 자신 안에 주님이 거하신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와 사랑인지 깨달으면서 은혜는 막연한 것이 아니라 항상 누리는 실재가 됐습니다. 말과 행동이 달라졌습니다. 전에는 주님을 머리로 알았는데, 이제는 마음에 느껴집니다. 생각도 달라졌습니다. 말씀과 삶 사이에 틈이 생길 때, 즉시 돌이킬 수 있게 됐습니다. 은밀한 시간이 은밀한 은혜의 시간이 됐습니다. 주님을 바라보니 이중적인 생활에서 벗어나게 됐습니다. ‘달라져야 한다’가 아니라 달라지는 것입니다. 교인들이 변화되면서 교회 전체에 일어나는 변화는 엄청났습니다. 우리가 주님을 바라보니 주님이 하셨습니다.

여러분, 복음으로 변화된 사람 100명을 찾는 일을 함께해 보면 어떻겠습니까. 혹시 주변에 예수님을 믿고 정말 변화된 사람이 있으십니까. 여러분은 그 증인입니까.

[

kurios M  webmaster@kuriosm.com

<저작권자 © 큐리오스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rios 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