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현장
국회 청문회 와 인생 청문회-누구나 언젠가 마주할 주앞에서의 인생 청문회, '코람데오'를 되새긴다

국회 장관 인사 청문회의 파장이 거세다. 장관 후보자들의 일부 사퇴와 버티기, 계속되는 논란들이 던져주는 의미는 심장하다. 무엇보다 나라의 지도층이 되려는 인물에 대해선 그간의 행적에 어떤 흠결도 용서치 않으려는 사회적 정서가 이전보다 훨씬 강력히 형성돼 있음을 느낀다.

우리 각자에게 주는 메시지는 없을 것인가. 국회 청문회는 아니라도 우리 각자도 언젠가 예외 없이 하나님앞에서 인생 청문회의 대상이 된다. 그것은 세상의 청문회와는 차원이 다르다. 세상 청문회는 기껏(?) 위장전입이나 탈세, 병역기피, 불법 재산형성 공무수행자질 같은 허물만 들추지만 인생 청문회는 살아온 날의 모든 행적을 다룬다.

태어난 시점부터 죽을 때까지의 삶의 온갖 궤적이 낱낱이 드러나는 엄중한 청문회다. 이 자리에서 우리는 어떤 표정을 짓게 될 것인가. 유물론자와 현세주의자들은 죽음으로 모든 것이 종결된다고 주장하지만 잘못된 생각이다. 인생에는 반드시 평가와 심판이 따른다.

이마뉴엘 칸트는 그것을 잘 인식하고 논리적으로 설명하려 한 철학자였다. 그는 죽음으로 모든 것이 끝난다면 악과 선을 구분할 필요가 없어진다고 했다. 평생 악행을 저질러온 사람이나 선행의 길을 걸어온 사람의 결말이 동일하다면 굳이 도덕적으로 선하게 살려 애쓸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여기서 그는 영혼의 불멸과 인생의 심판자로서의 신의 존재가 필연적으로 요청된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영혼의 불멸과 신 존재 증명'이다.

그리스도인은 이미 이 심판대를 의식하고 산다. 누구나 피할 수 없는 인생 청문회. 그 날을 의식하며 사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삶은 천양지차다.

인간은 아무도 완전하지 않다. 이 땅을 살아가는 동안 많은 죄를 짓고 허물을 만들고 잘못을 저지른다. 그래서 날마다 자신을 가다듬고 또 가다듬어야 한다. 인생 청문회 날에 부끄러움을 당하지 않으려면 한 가지 방법밖에 없다.

항상 ‘메멘토 모리(죽음을 기억)’하며, ‘코람 데오(하나님의 면전에서)’의 삶을 사는 것이다. 국회 청문회의 어수선함을 지켜보뎌 ‘코람 데오’의 삶을 더욱 절실히 떠올리게 되는 요즘이다,

kurios M  webmaster@kuriosm.com

<저작권자 © 큐리오스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rios 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