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현장
온라인 선교까지 봉쇄하는 중국의 초강경 종교정책

중국 정부의 기독교 등 외래 종교 제한 조치가 온라인으로 강력하게 번지고 있다.

중국 기독교인들은 앞으로 온라인상에서 기도와 성경읽기, 세례, 성찬 등을 담은 영상이나 자료를 공유할 수 없게 된다. 외국인도 중국 본토 중국인에게 인터넷을 통해 어떠한 형태의 종교 안내도 시도해선 안 된다. .

12일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와 아시아뉴스(AsiaNews) 등에 따르면 중국 종교담당 국무처(SARA)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온라인 종교활동 규제 초안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실시간 종교의식 방송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종교의식에는 기도와 설교, 향 태우기 등이 포함된다.

35개 항목으로 구성된 규제안은 그동안 종교활동을 제한했던 수준보다 강도가 높다. 종교 목적의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하려면 정부 허가를 받아야 한다. 그 내용은 중국 정부가 만족하는 도덕적 건강성과 정치적 신뢰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은 종교단체와 관련 학교는 내부용 인터넷에 설교 자료 등을 게재할 수 있으나 외부 공유는 금지된다. 등록된 아이디와 패스워드로만 접근이 가능하다. 규제안은 종교단체가 인터넷을 통해 어느 누구도 개종하려해선 안 되며 성경과 같은 경전이나 종교 자료를 배포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SARA 측은 “이번 규제안은 인터넷 종교활동을 단속하려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규제안은 다음 달 9일까지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된다.

중국 정부는 근래 종교통제를 강화하면서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교회를 폐쇄했다. 곳곳에서 신자들에게 개종을 강요하거나 성경과 십자가를 불태우며 예배당 집기를 압수하는 등 종교 탄압이 심각해지고 있다. 반중 인권단체 ‘차이나 에이드’는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의 기독교 탄압이라고 말한다.

kurios M  webmaster@kuriosm.com

<저작권자 © 큐리오스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rios 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