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현장
중국의 기독교 통제 심화 ... 온라인 성경판매도 금지- 모든 종교의 '중국화'조치로 기독교 확산 추세 제동 불가피

시진핑 시대 중국 정부의 기독교 통제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지난 2월 기독교선교를 위축시키는 종교관련 법률을 발효시킨 이후 기독교 ‘중국화’ 추진에 박차를 가해온 중국 정부는 최근엔 온라인에서 성경 판매를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근착 홍콩 성도일보와 미국 라디오방송 자유아시아(RFA)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징둥(京東)과 타오바오(淘寶), 웨이뎬(微店) 등 중국 내 대형 온라인몰과 서점에서 성경 판매가 전면 중지됐다.

해당 온라인 몰에서 성경을 검색하면 ‘관련 상품이 검색되지 않는다’는 안내문구가 나온다. 타오바오와 웨이뎬, 아마존을 비롯 서적판매 위주의 당당망(當當網)에서도 성경은 발견되지 않는다. 중국 정부는 온라인 업체를 상대로 지속적으로 성경이나 기독교 서적 판매금지에 압박을 가하는 알려졌다.

원래 중국에서 성경은 정식 출판물이 아니다. 정부의 통제를 받는 중국기독교협회와 중국기독교 삼자애국운동위원회에서만 자체로 성경을 발간할 뿐 시판은 안한다. 따라서 일반인들은 성경을 온라인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었으나 이번 조치로 이마저 어려워져 기독교인들의 불만은 커져가고 있으며 중국 내 기독교세의 위축도 불가피해졌다.

이에앞서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지난 3일 ‘종교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는 정책과 그 실천에 관한 백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백서는 “중국은 공산당이 영도하는 사회주의 국가”이며 “중국 공민의 종교 신앙 자유 권리를 보장한다”고 밝히고 있다.

문자대로라면 종교의 자유가 보장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는 다르다. 국외 조직과 개인이 종교 활동을 빌미로 중국 정권과 사회주의 제도를 전복하려고 할 경우 결단코 반대한다는 경고가 명시됐기 때문이다. 이 백서는 “독립자주적인 교회(관제 교회)는 중국 신앙인이 자발적으로 만든 역사적인 선택”이라면서 “중국 종교단체와 종교 활동은 외국 세력의 지배를 받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 중국 헌법이 확정한 원칙”이라고 규정해 종교를 철저히 규제할 뜻을 비쳤다.

이런 분위기에 대해 많은 중국내 기독교인들은 “시진핑 주석의 권력강화 추세에 맞춰 종교 박해가 더 심해지고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 1월 중국을 비롯해 북한, 미얀마, 에리트레아, 이란, 수단,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10개국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중국선교전문가들은 “앞으로 중국내에서 성경이 자취를 감춘다고 해도 놀랄일이 아닐 정도로 압박 분위기가 더욱 심해길 것”이라면서 “기독교인들이 공산당당원을 넘어설 정도로 늘어나고 있는데 따른 위기의식의 발로인 것 같다”고 분석하고 있다.

kurios M  webmaster@kuriosm.com

<저작권자 © 큐리오스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rios 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