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컬처&라이프
"루터처럼..." 한국교회 종교개혁 500주년 연합예배22개 교단 모처럼 한마음으로 고양 킨텍스에 집결

한국교회가 모처럼 교단과 교파를 초월해 한 자리에 모였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22개 교단은 29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연합예배를 드리고 500년 전 마르틴 루터가 외쳤던 종교개혁 정신을 되새겼다.

예배에는 예장통합총회 최기학 총회장과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전계헌 총회장,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등 주요 교단 교단장과 1000여 명의 교인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개혁 선언을 통해 "오늘날 한국교회는 그 어느 때보다도 경건한 삶을 요구받고 있다"며 "한국교회가 올바른 공동체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기학 예장통합 총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루터는 종교개혁으로 교회를 교회 되게 하고 믿음으로 구원을 얻게 하는 도리를 밝혔습니다. 한국교회도 개혁 정신으로 거듭나 거룩한 교회가 돼야 합니다.”고 밝혔다.

이어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교회가 교파를 초월해 한자리에 모여 드리는 이 예배는 ‘하나 되어라’고 명령하신 주님께 순종하는 예배”라고 말했다.

이영훈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 총회장은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신앙으로 충만한 교회, 도덕적으로 모범이 되는 교회,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을 이루는 교회가 돼야 한다”는 한국교회 비전을 선포했다.

윤세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은 한국교회 분열에 대한 반성을 고백했다. “때로는 무관심하고 때로는 경쟁하며 서로 비방하기도 한 분열의 어리석음을 용서해 주십시오. 서로 사랑하라 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명령에 순종하는 믿음의 사람들이 되게 해 주옵소서.”
이어 김영수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감독이 평화와 화해를 위한 기도를, 장만희 한국구세군 서기장관이 차별이 없는 삶을 위한 기도를, 임춘수 대한예수교복음교회 총회장이 진리를 살아가는 삶을 위한 기도를 드렸다.
행사를 주관한 김철환 루터회 총회장은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을 계기로 한국교회가 연합해 행사를 치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모든 그리스도인이 종교개혁의 정신으로 돌아가야할 때"라고 밝혔다.

kurios M  webmaster@kuriosm.com

<저작권자 © 큐리오스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urios 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